잃어버린 감성을 찾아서

koreadream.egloos.com

방명록

 


꽃 / 김춘수

(음악중지: 왼쪽위 Esc)


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
그는 다만
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.

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
그는 나에게로 와서
꽃이 되었다.

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준 것처럼
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는
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.

그에게로 가서 나도
그의 꽃이 되고 싶다.

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.

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
잊혀지지 않는 하나의
눈짓이 되고 싶다.


1 2 3 4 5 6 7 8 9 10 다음